• '학업 중단 예방의 날' 캠페인 후 참가자들이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김천교육지원청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교육지원청 Wee센터는 13일 신음동 일대에서 초중고생과 학부모 200여명을 대상으로 '학업중단 예방의 날' 캠페인을 했다.

'학업중단 예방의 날'은 학업의 어려움을 느끼는 학생에게 필요한 정보를 알리고 학업 중단 숙려제(New-Start 프로그램) 홍보로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하는데 실시했다.

Wee센터, 김천경찰서,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함께 거리 홍보 및 단회 상담을 통해 학생과 만났다.

또 활동 후 지역 협력기관과 협의를 위한 간담회를 열어 상반기부터 이어온 활동에 대한 의견을 듣고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이창희 교육지원과장은 "학교 안팎에서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공유해 학생들이 마음놓고 다닐 수 있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4:20:36 수정시간 : 2021/10/14 14:2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