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행복주택 보급 순항
  • 천안 부성지구 행복주택 조감도.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충남 천안시가 천안부성도시개발지구 내 추진 중인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을 30일 공고하는 가운데 천안 청년과 주거약자들을 위한 기회를 더욱 넓혔다.

29일 천안시에 따르면 그동안 행복주택 우선공급 대상자 중 천안시민으로 한정한 우선공급 비율은 50%였으나 부성지구 행복주택 730세대의 입주자 모집에서는 천안시민 우선공급 비율을 70%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부성 행복주택 공급주택수 730세대 중 80%(584세대) 이상이 천안시 거주 청년과 주거약자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천안부성 행복주택 건립사업은 천안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공동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총사업비 1041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2년 8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청년을 위한 572세대와 주거약자 158세대를 위한 행복주택 730세대를 보급하기 위해 천안시가 토지를 무상공급하고 LH는 건립과 운영을 맡았다.

천안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천안시가 주택가격 및 분양경쟁률 상승 등으로 인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고 이후에도 주택가격 상승이 이어지며 무주택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천안시가 행복주택 공동사업주체인 LH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도출해낸 이번 결과가 천안시 청년층과 주거약자 계층에게 희소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고은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0:46:56 수정시간 : 2021/09/29 10:4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