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포구 불법 영업, 미신고 식품접객업, 무등록.무허가 어업, 불법어구적재 행위 등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수원(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허가 없이 공유수면을 무단으로 점용하거나 금어기인 꽃게를 포획하는 등 바닷가 주변에서 이뤄진 불법행위 14건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1일부터 지난 27일까지 도내 5개 시(화성, 안산, 시흥, 평택, 김포)의 바닷가 주변을 집중 단속해 공유수면 무단 점용 6건, 어항구역 무허가 점용 1건,미신고 식품접객업 행위 3건, 무등록.무허가 어업 2건, 금어기 중 수산물 채취 1건, 불법어구 적재 1건 등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안산시 대부도 소재 A횟집은 관할 관청의 허가 없이 지난해 12월부터 횟집 인근 공유수면에 아궁이를 설치해 무단 점용한 혐의다.

안산시 대부도 소재 B횟집은 지난 2018년경부터 공유수면 구역에서 허가 없이 무단으로 미신고 횟집을 운영해온 혐의다.

무등록 어선의 C선주는 지난 8월 야간에 시화호 형도 인근 해상에서 무면허 어업 행위로 꽃게 약 15kg을 포획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인천시에 등록된 어선 D선주는 꽃게 금어기 종료를 하루 앞둔 지난 8월 19일 시흥시 오이도 선착장 남서방 약 640m(0.4마일) 해상에서 포획이 금지된 꽃게를 어창에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위반업체 모두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행정청에 통보할 계획이다.

윤태완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공유수면은 수산자원을 공급하고 도민에게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공공재”라며 “공유수면 내 불법행위를 차단해 공유수면이 공공재로서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0:42:59 수정시간 : 2021/09/29 10:4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