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개선해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일명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 시점을 10월 말~11월 초로 제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앞으로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전환 시점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일반 국민(성인 기준)의 80% 정도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보인다"며 "10월 말 접종을 마치고 면역 효과가 나타나는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쯤이 될 것이고 그때 단계적 회복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일상으로 완전히 돌아갈 수는 없다는 의견도 내비쳤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는 일생 생활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특히 미접종자의 경우는 개인위생이 중요하고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실내에서는 (당분간) 계속 마스크를 써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4:23:40 수정시간 : 2021/09/28 14:2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