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 소아·청소년, 내달 18일부터 접종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2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아·청소년 접종 관련 전문가 초청 설명회에서 백신 수급상황 등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접종대상에서 제외됐던 12세~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접종이 내달 18일부터 시작된다. 또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 등 고위험군에 대한 '부스터 샷'(추가 접종)도 시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이같은 내용의 4분기 접종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12~17세 소아·청소년 약 277만명은 다음달 18일부터 시작된다. 접종백신은 화이자 백신이다.

접종은 16~17세(2004년~2005년생), 12~15세(2006년~2009년생) 두 그룹으로 나눠 진행된다.

16~17세 청소년은 10월 5일부터 29일까지 예약을 거쳐 같은달 18일부터 11월 13일까지 접종을 받는다. 12~16세는 10월 18일부터 11월 12일까지 예약한 뒤 11월 1일부터 27일까지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임신부도 4분기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예약은 10월 8일부터 가능하며 임신 여부와 출산 예정일 등을 본인이 직접 입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평소 기저질환이 있거나 12주 미만 임신 초기 여성들에 대해서는 산모와 태아 상태에 대한 진찰을 받고 접종관련 내용을 안내한 뒤 접종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또한 정부는 고위험군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부스터 샷 접종에도 나선다.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중 접종완료후 6개월이 지난 사람은 예약을 거쳐 10월 25일부터 부스터샷을 접종하게 된다.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약 6만명은 10월 12일부터 30일까지 각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접종한다.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입원·입소·종사자(약 50만명)는 11월 10일부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약 34만명)는 같은달 15일부터 접종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준비할 수 있도록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7 15:53:30 수정시간 : 2021/09/27 15:5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