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석 연휴가 끝난 23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청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했다. 최다 기록 경신이 예상된다.

23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213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603명보다 530명 많다.

오후 9시 중간 집계 확진자가 20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10일(2021명) 이후 44일 만이다. 2133명 자체는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561명(73.2%), 비수도권이 572명(26.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 전북 47명, 경북 46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대전 37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울산 19명, 제주 14명, 전남 12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가 2221명(8월 11일 0시 기준)을 넘어서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 된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21:50:21 수정시간 : 2021/09/23 21:5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