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견된 파란고리문어의 모습. 사진=제주해양경찰서/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 강한 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제주에서 발견됐다.

2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 55분께 제주시 한림읍 금능 해변 앞 해상에서 파란고리문어가 산책 중인 관광객에 의해 발견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해당 관광객은 이상한 문어가 바닷가에 있자 도구로 문어를 잡은 뒤 플라스틱 통에 담고 제주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해당 문어가 파란고리문어로 추정됨에 따라 땅속에 묻어 자체 폐기 조치했다.

파란선문어나 파란고리문어는 독성이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으로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1 17:00:50 수정시간 : 2021/09/21 17:0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