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70%를 넘어서면서 이상반응 신고도 지난 사흘간 1만2000건 이상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15∼17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1만2703건이라고 18일 밝혔다.

백신 종류별 이상반응 신고는 화이자 8231건, 아스트라제네카(AZ) 1369건, 모더나 3024건, 얀센 79건이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15일 4142명, 16일 4290명, 17일 4271명이며, 신규 사망신고는 32명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60건 늘었다. 이 가운데 37건은 화이자, 21건은 모더나 백신 접종자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 접종자 중에서도 각 1건씩 의심 신고 사례가 있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누적 사례는 23만9935건이다.

백신별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얀센 0.58%, 모더나 0.52%, 아스트라제네카 0.51%, 화이자 0.35%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사망신고 사례는 총 647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화이자 337명, 아스트라제네카 284명, 모더나 15명, 얀센 11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신고했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사례(275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922명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489명, 아스트라제네카 400명, 모더나 20명, 얀센 13명이다.

방역당국은 사망이나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에 대해서는 향후 전문가 평가를 거쳐 연관성을 확인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15:52:46 수정시간 : 2021/09/18 15:5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