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덕적도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던 인천 덕적도에서 추석 연휴 첫날 주민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전수 검사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8일 인천시 옹진군과 덕적면사무소는 17일 덕적면에 거주하는 주민 A씨가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코리아나호를 타고 인천에 나갔다가 다음 날 섬으로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16일 오한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가 탔던 코리아나호 승선자 중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방역 당국이 덕적도 주민 501명을 검사한 결과 이날 오전 7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옹진군은 이날 오후 보건행정선을 덕적도에 보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나머지 주민들에 대해 검사를 할 방침이다. 이 섬의 주민 수는 약 1870명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15:06:56 수정시간 : 2021/09/18 15:0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