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에서 벗어나 일부 지역에만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전국에 구름이 끼고 제주도 지역은 대체로 흐리겠다.

강원영동 지역은 오전까지 흐리고 비가 오겠다. 제주도 지역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경북 동해안과 경북권 남부내륙에도 낮 동안 곳에 따라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이날 아침까지 경상권 해안은 강풍이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 동해상도 바람과 물결이 거세겠다.

이날 지역별 아침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수원 18도 △춘천 17도 △강릉 19도 △청주 17도 △대전 16도 △세종 15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대구 16도 △부산 19도 △울산 19도 △창원 18도 △제주 22도 등으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8도 △강릉 25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세종 27도 △전주 28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울산 26도 △창원 28도 △제주 27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00:05:08 수정시간 : 2021/09/18 00: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