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대전시는 지역 사회혁신활동 확산을 위한 행정안전부의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탄소중립 프로젝트’선정팀을 최종 선정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탄소중립을 위한 시민의 대화모임’,‘지속가능한 대전을 위한 타운홀미팅’에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134명의 시민과 함께 대화를 통해 대전에서 필요한 실행 의제를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5가지 주제는 ‘일회용품 줄이기와 다회용기 사용’, ‘채식 문화 확산과 실천’,‘재생 에너지 확대를 위한 마을 비즈니스 모델’,‘탄소중립 인식변화를 위한 문화콘텐츠 및 교육’, ‘친환경 개인 이동 수단의 활성화’등이다.

지용환 대전시 시민공동체국장은 “대전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실천 과정까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최종 실행 의제를 선정한 것이 의미있었다”며“실제 프로젝트 실행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공동체와 대전시민이 힘을 합쳐 실천한다면 기후 위기 극복에 대한 프로토타입이 만들어지는 좋은 사례로 발굴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10:50:08 수정시간 : 2021/09/17 10:5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