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작전용 기관단총, K15 경기관총, K16 기관총 등 선봬
  • 이라크 내무부 관계자(좌)와 SNT모티브 손주현 특수영업팀장이 이라크 국제 대테러, 특수작전 및 사이버 보안 전시회’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SNT모티브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글로벌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NT모티브가 국산 무기 수출을 위한 활발한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SNT모티브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국제 대테러, 특수작전 및 사이버 보안 전시회(ATSO) 2021’에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그동안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이라크 대테러사령부(CTS)를 비롯한 현지 정부기관들의 주최로 개최됐다.

SNT모티브는 현재 우리 군이 운용중인 K2C1 소총 뿐만 아니라 최근 개발 완료된 특수작전용 기관단총(STC-16), 9mm 기관단총(STSM-21), 5.56mm K15 경기관총 및 7.62mm K16 기관총 등의 신형 총기들도 선보여 이라크 국방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SNT모티브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내무부, 국방부, 대테러사령부 등 이라크 주요 정부기관의 많은 관계자들을 만나 회사와 제품을 소개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 14일까지 진행된 ‘국제 대테러, 특수작전 및 사이버 보안 전시회(ATSO) 2021’에서 SNT모티브 특수사업본부 직원들이 이라크 국방부 관계자들과 소총 관련 미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NT모티브 제공
SNT모티브 특수영업팀 관계자는 “최근 중동 일부 국가의 안보 이슈로 이라크 대테러사령부의 테러 방지 역할과 치안 유지 필요성이 더욱 커진 만큼, 향후 지속적인 사업교류를 통해 협력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무기의 수출 확대를 위해 중동지역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들과의 비즈니스 기회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1:10:33 수정시간 : 2021/09/16 11: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