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등 7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공공수사1부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사팀은 공공수사1부 소속 검사를 비롯해 대검에서 파견된 연구관 2명 등 7~8명 규모로 꾸려질 것으로 전해졌다. 파견 연구관 2명은 대검 감찰부의 진상조사에 투입됐던 검사들로 알려졌다.

앞서 최 대표 등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배우자인 김건희 씨, 한동훈 검사장과 손준성 검사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 혐의로 대검에 고소했다.

이 가운데 검찰이 직접 수사에 착수할 수 있는 혐의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공수처도 같은 혐의 등을 적용, 윤 전 총장 등을 입건한 만큼 두 기관이 같은 사건을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공수처 수사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협의, 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21:15:41 수정시간 : 2021/09/15 21:1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