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나는 형수 잘 모시고 있다"며 이재명 저격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이재명은 수단방법 안가리고 얼굴도 두꺼운 사람"이라고 저격했다.

원 전 지사는 1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주요당직자 간담회에서 민주당의 이재명 후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제주도지사를 하며 이재명을 겪어보니 우선 순발력이 뛰어나다"며 "그런데 상대방이 올바른 말을 해도 깔아 뭉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다른 것을 또 잡아내 더 무섭게 하는 공격성이 있다"며 "절대로 만만하게 생각하면 안되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만 저는 이재명과 맞대결을 했을때 당당하게 맞설 수 있는 자신이 있다"며 "그 이유는 먼저 저는 제 형수를 잘 모시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건을 저격했다.

이어 "공직자는 자기이익을 위해 움직이면 안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개발이익을 몰아줬다는 특혜의혹이 터지지 않았는가"라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언급했다.

원 전 지사는 "저는 제 스스로가 떳떳할 만큼 자기관리도 잘 해왔고 저 자신에게 엄격하게 살아왔다"며 "우리 후보들 중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당원들께서 가장 안심해도 되는 후보"라고 피력했다.

한편 원 전 지사는 이날 당직자 간담회에서 "4강 후보로 올려 우리당이 원팀이 될 수 있는 원팀메이트로 만들어 달라"며 "저는 그 중심에서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국민의힘 대전시당 주요 당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정예준 기자
  •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1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을 찾아 주요 당직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정예준 기자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8:49:54 수정시간 : 2021/09/15 18:4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