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유등노인복지관(관장 박명래)은 대전목향로타리클럽(회장 마야 김영희)과 15일 유등노인복지관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따뜻한 추석명절을 위한 사랑의 손길 물품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유등노인복지관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 대전 유등노인복지관은 15일 대전목향로타리클럽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따뜻한 추석명절을 위한 사랑의 손길 물품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식을 통해 두 기관의 상호교류, 지역사회 노인복지증진에 기여하고 상호 간 협력체제를 수립해 발전적 운용 및 교류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전달된 후원물품은 종합선물세트 150박스, 김치 100통, 마스크 2500개, 과일 10박스로 유등노인복지관 독거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명절을 보내시라는 마음과 함께 전달될 예정이다.

박명래 복지관장은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맞아 어르신들께 좋은 선물을 후원해 주신것에 감사드린다”며 “후원물품은 지역의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골고루 잘 전달하겠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야 김영희 대전목향로타리클럽 회장은 “유등노인복지관과 협업을 약속한 만큼 앞으로도 꾸준히 후원물품 지원을 실천해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며 “빛과 소금처럼 소리없이 지역사회에 따뜻함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7:20:07 수정시간 : 2021/09/15 17: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