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소음/캐비테이션 실험실, 당분석과학연구실, 심혈관계약리학연구실 선정
  • 충남대학교 전경.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충남대 연구실 3개가 ‘2021년 안전관리 우수연구실’에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13일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선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는 공과대학 ‘유동소음/캐비테이션 실험실’(안병권 교수), 분석과학기술대학원 ‘당분석과학연구실’(안현주 교수) 등 2개 연구실이 재인증 연구실로, 약학대학 ‘심혈관계약리학연구실’(허경선 교수)이 신규인증 연구실로 선정돼 총 3개의 연구실이 우수연구실로 선정됐다.

이번 ‘2021년 안전관리 우수연구실’에는 총 22개 연구실이 선정됐다. 이 중 충남대의 1개 연구실이 신규 연구실로 선정됨에 따라 총 10개의 안전관리 우수연구실을 보유하게 됐다.

한편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제’는 정부가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에 설치된 과학기술 분야 연구실의 자율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안전관리 표준모델의 발굴 및 확산 등을 위해 연구실의 안전관리 수준 및 활동이 우수한 연구실을 대상으로 인증심사기준 적합여부를 심사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이와 관련, 충남대는 2015년 국립대 최초로 안전관리본부를 설치했다. 연구실안전관리통합시스템 구축, 생물(LMO) 안전관리 매뉴얼 발간, 사전유해인자분석 가이드북 발간 및 홍보전시교육실 운영 등 안전한 연구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전관리본부 관계자는 15일 “이번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을 통해 선도적인 연구실안전시스템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신규 안전관리 우수연구실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7:19:19 수정시간 : 2021/09/15 17:1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