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단국대병원을 방문해 추석 연휴를 대비한 응급진료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단국대병원 제공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단국대병원을 방문해 추석 연휴를 대비한 응급진료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연휴 기간 차질 없는 응급진료 계획을 점검하고 연휴 기간에도 응급의료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할 의료기관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 장관은 단국대병원에 도착 후 권역외상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 운영현황 등의 응급의료체계와 추석 연휴 운영계획에 관한 설명을 듣고 코로나19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인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이동해 감염내과 이지영 교수로부터 병상운영과 환자현황 등에 대해 들었다.

이어 권역외상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 선별진료소 등을 차례로 방문해 추석 명절 연휴에도 응급의료현장을 지키는 의료진의 남다른 헌신이 시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주고 있다며 현장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권 장관은 병원 관계자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 발생하는 응급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당부했으며 특히 코로나19와 관련해 원내 감염 예방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부탁했다.

김재일 병원장은 “추석 연휴 기간 중 예상되는 내원객의 증가 및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하고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해 원활한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단국대병원은 복지부에서 지정한 권역응급의료센터로 권역외상센터, 닥터헬기 등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충남천안권역의 중증 응급환자의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기자소개 고은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5:40:30 수정시간 : 2021/09/15 15:4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