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도전을 생각하고 즉시 행동해 달라”
  • 최평규 SNT그룹 회장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현장경영을 강화하고 지역 한계를 극복해 유능한 인재와 함께 선행연구를 주도할 ‘운해연구원’을 설립해 세계 일류로 나아가는 새로운 청사진을 만들겠습니다”

최평규 SNT그룹 회장은 13일 ‘창업 42년’ 기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42년 기업경영 동안 수많은 위기를 구성원의 지혜로 이겨냈지만 유능한 인재와 자본의 수도권 집중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또 다른 유형의 위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에 100대 기업의 91%가 몰려 있고 이곳에 포진한 IT산업 등이 지방의 인재들까지 흡수하고 있다”며 “이러한 불균형은 지방 제조업의 인재부족을 초래하고 있고 지방경제와 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악순환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여건 속에서도 우리가 이뤄낸 성장발전의 성과는 기적에 가깝다”며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기술개발과 생산현장을 접목하는 현장경영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지역의 한계를 극복하고 유능한 인재와 함께 선행연구를 주도할 ‘운해(雲海)연구원’을 내년에 설립해 명실공히 ‘세계 일류 SNT’로 나아가는 새로운 청사진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전기차의 심장인 모터기술을 비롯한 e-drive 핵심부품기술은 경쟁우위로 인정받고 있고, 방위산업, 에너지, 반도체장비부품, 항공 분야에서도 축적된 기술로 글로벌 마케팅 영역을 넓히고 있다”며 “도산 안창호 선생의 ‘무실역행(務實力行)’을 새기며 항상 변화와 도전을 생각하고 즉시 행동하며, 늘 겸손하고 배려하는 자세로 SNT의 당당한 미래 주역이 되어달라”고 그룹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SNT그룹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념식을 전면 취소하고 사내통신망을 통해 최평규 회장의 기념사를 임직원에게 전달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11:25:28 수정시간 : 2021/09/13 11:2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