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지 6일만에 지급 대상의 67%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 엿새째인 11일 하루 동안 195만6000명이 신청을 완료해 4889억원을 지급했다. 6∼11일 6일간 누적 신청 인원은 2886만2000명이고 누적 지급액은 7조2155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전체 지급 대상자의 66.7%가 지원금을 수령한 것이며 전 국민의 55.8%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2581만7000명(89.4%), 지역사랑상품권이 304만5000명(10.6%)이었다.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진행된다. 신용카드·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경우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2 14:59:00 수정시간 : 2021/09/12 14:5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