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오후 전남 구례군 산동면 수락폭포에서 방문객들이 피서를 즐기고 있다. 사진=전남 구례군 제공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5일 전국이 무더운 가운데 내륙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내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서울·경기·충청·경북·경남 서부 내륙, 강원 내륙·산지, 전라, 제주에는 5∼60㎜의 소나기가 내린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낮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있지만,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를 웃돌아 매우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31∼36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아침 사이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와 남해 동부 바깥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매우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요한다.

바다 물결은 전 해상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고,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와 남해 0.5∼2.0m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1:00:23 수정시간 : 2021/08/05 01:0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