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60∼74세 어르신 누구나 오는 18일까지 접종을 맞을 수 있게 됐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정례 브리핑을 갖고 60∼74세에 대한 예약 기회를 확대하고 이들이 접종할 수 있는 의료기관도 추가한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앞서 60∼74세 어르신 중에서 한 번도 접종 예약을 하지 않았던 그룹에만 사전예약 기회를 주기로 하고, 이달 2일부터 예약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이날부터는 상반기에 접종 예약을 했지만 부작용 우려 등 여러 사정으로 접종에 응하지 않았던 어르신???에게도 예약 기회를 다시 부여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접종 장소도 바꿨다.

당초 60∼74세는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도록 돼 있었지만 이날부터 보건소 접종 예약은 불가능하다.

보건소는 접종 가능 인원에 비해 접종 희망자가 더 많아 최근 며칠간 예약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접종 장소를 보건소에서 위탁의료기관으로 바꾼 것이다.

60∼74세의 사전예약 기간도 당초 지난 2∼31일에서 2∼18일로 13일 단축했다.

추진단 측은 다른 연령대에 대해서도 접종을 하는 위탁의료기관의 사정을 고려한 조치라고 전했다.

아직 예약하지 않은 60∼74세는 사전예약 홈페이지나 콜센터, 지방자치단체 콜센터를 통해 접종을 원하는 위탁의료기관과 일시를 지정해 예약하면 된다.

이미 보건소 접종을 예약한 경우 해당 날짜에 접종하거나 기존 예약을 취소하고 원하는 위탁의료기관을 선택해 다시 새로 예약하면 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20:06:04 수정시간 : 2021/08/04 20: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