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비롯 86개 지자체 선정, 현장평가 등 통해 9월 최종 확정 예정
  • 일반 주택의 태양관 설치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포항시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는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5일간 전국 135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개평가를 실시한 결과 포항시를 비롯한 86개의 지자체가 선정돼 현장평가 등을 통해 9월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주택, 상가, 공공건물 등에 2종 이상의 태양광, 태양열, 지열 및 연료전지 등 신재생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설치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에너지 취약 농어촌 지역에 에너지복지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현재 14개 읍·면 중 9개 읍·면에 태양광 979개소 3246kw, 태양열 198개소 1798㎡, 지열 63개소 1102kw, 연료전지 2개소 20kw를 보급했다.

나머지 5개 읍·면(구룡포·연일·대송·동해·호미곶)을 대상으로 지난 4월부터 수요조사를 실시해 태양광 346개소 1547kw, 태양열 29개소 447㎡, 지열 2개소 35kw를 선정했으며 국·도비 21억원을 포함한 총 35억원의 사업비로 오는 2022년부터 시행한다.

주택용 태양광 3kw를 설치할 경우 연간 50만원의 전기요금 절감혜택이 있고 태양열 온수공급, 지열 난방공급으로 에너지 비용이 절감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에너지 취약 농어촌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과 함께 도시가스 및 LPG 배관망 지속추진으로 시민들이 더 많은 에너지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6:57:17 수정시간 : 2021/08/04 16:5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