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시락푸드가 개발한 생분해 1회용 비닐 장갑, 봉투 등 적극 보급
  • 오산시청 전경.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 오산시가 탄소중립도시 추진을 위해 관내 사회적기업과 손잡고 친환경 제품인 생분해 비닐 보급 확산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 6월 제26회 환경의 날을 기념해 ‘2050 탄소 중립도시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실천방안으로 폐비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제문화국을 중심으로 보건소, 시설관리공단과 함께 사회적기업에서 제조한 생분해 비닐을 이용한 제품 활용 회의를 진행했다.

관내 사회적기업 시락푸드가 개발한 친환경 생분해 비닐제품은 1회용 위생장갑 최초로 PBAT소재(화학 연료기반생분해 플라스틱)로 제작돼 180일 내에 생분해되며 최근 제품개발을 마무리하고 친환경인증을 완료해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

회의를 통해 시는 폐비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제품을 활용할 방침으로 대형 식품회사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 코로나19로 인해 개인위생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에서 음식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다각적 논의를 진행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6:18:37 수정시간 : 2021/08/04 16:1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