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우리 정부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53만회분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내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내년 백신도입은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양은 mRNA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 되겠다”며 “대략 5000만 명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mRNA계열이다.

그는 이어 “이 예산은 추경예산에도 반영이 돼 있다”며 “구매계획에는 말씀드린 대로 허가연령도 반영이 돼 있고, 또 부스터샷에 대한 사용이라든지, 또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국민들에게 내년도 백신에 대해서도 부족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가 올해 확보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모더나·얀센·노바백스 등 5종류로, 총 1억9300만회(1억명)분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4 14:02:01 수정시간 : 2021/08/04 14: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