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구미 수출액은 동기간 경북의 55.3% 차지
  • 구미상의 전경. 사진=구미상의 제공
[구미(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구미지역 올 상반기 수출액은 114억 400만불로 전년 동기간(85억 3600만불) 대비 33.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구미상공회의소가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토대로 밝힌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경북 수출액은 206억 2900만불로 전년 동기간(181억6400만불) 대비 22.4% 상승했는데, 이중 구미는 55.3%로 도내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2019년 46.5%, 2020년 50.7%, 2021년 55.3%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구미는 2020년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년 동월대비 10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는 두 자릿수의 증가폭을 기록하고 있다.

품목별 수출을 살펴보면 상위 4개 품목의 상반기 수출액은 무선통신기기가 42억10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60.1% 증가했고, 광학기기는 11억2500만불로 59.0%, 반도체는 10억4900만불로 7.9%,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는 7억9200만불로 37.7% 각각 증가했다.

지역별 수출을 보면 상위 4개국의 상반기 수출액은 중국(44.9%)이 51억22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56.8% 증가했고, 미국(17.0%)은 19억3600만불로 5.3%, 베트남(5.7%)은 6억4700만불 15.5%, 홍콩(3.9%)은 4억4200만불 19.6% 각각 증가했다.

구미 수출상위 4개 품목이 각각 어느 국가로 수출되는지 좀 더 상세히 살펴보면 1위 품목인 무선통신기기의 경우 상반기 수출액은 중국이 16억300만불(38.1%)로 전년 동기간 대비 134.3% 증가했고, 미국(30.8%)은 12억95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6.3% 각각 증가했다.

무선통신기기는 무선전화기와 무선통신기기부품으로 구성되는데 무선전화기 수출액은 미국(53.3%)이 12억68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7.5%, 영국(11.2%)은 2억67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56.3% 각각 증가했다.

무선통신기기부품은 중국(90.2%)이 16억2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159.5%, 베트남(5.1%)이 9000만불로 34.9% 각각 증가했다.

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위주의 완성폰 수출 증가에도 기인하지만 중국으로 휴대폰 부품 수출이 대폭 증가해 수출 확대를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광학기기는 중국이 11억1900만불(99.4%)로 전년 동기간 대비 60.7% 증가했는데 이는 구미의 카메라모듈 생산업체의 물량증가에 따른 지속적인 설비투자 확대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는 중국(43.3%)이 4억5400만불로 전년 동기간 대비 17.3%, 홍콩(30.2%)은 3억1700만불로 20.5% 각각 증가했으며, 반도체 경기 호조에 따른 구미 관련기업 수출증가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평판디스플레이는 중국이 6억600만불(76.6%)로 67.8% 증가했고, 베트남 1억4700만불(18.5%)로 1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8:10:41 수정시간 : 2021/08/02 18: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