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오류·나정·봉길대왕암·관성 등 4곳 해수욕장서
  • 경주시가 지난달 29일 오류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을 대상으로 '물놀이 안전수칙 및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시가 지난달 29일과 30일 오류·나정·봉길대왕암·관성 등 4곳 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을 대상으로 '물놀이 안전수칙 및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경주시 안전정책과 직원과 안전보안관 20여명은 물놀이 안전·방역수칙 리플릿과 부채 등을 나눠주며 피서객들이 안전하게 머물다 갈 수 있도록 독려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엄중한 시기 경주를 방문한 피서객들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방역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방문객들의 적극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지역 해수욕장 4곳은 지난달 16일에 개장해 이번달 22일까지 운영된다. 시는 지난달 28일 해수욕장 4곳에 대해 △오후 7시~익일 오전 6시 음주·취식 금지 △물놀이 및 취식 외에는 마스크 의무착용 △사적모임 제한 인원 준수 등 행정명령을 발령하고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15:02:23 수정시간 : 2021/08/01 15: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