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공=광주광역시의회
[광주=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광주광역시의회는 최미정 의원이 장애인 자립생활 정착을 위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사각지대 해결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광주광역시 주최로 광주광역시복지협치위원회 장애인복지분과와 광주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주관해 열린 토론회는 광주대학교 사회복지전문대학원 정희경 교수의 주제발표 ‘장애인활동지원제도 개선 필요성과 광주광역시의 역할’로 시작됐다.

토론 참가자들과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제공기관에서 살펴본 제도 개선 방안,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지원센터의 역할, 광주광역시의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됐다.

특히 장애인 당자들이 직접 자신의 사례를 중심으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의 한계점과 필요한 지원방안 등을 제안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광주복지협치 장애인복지분과는 광주광역시의회, 광주광역시, 장애인관련기관(시설)과 함께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사각지대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논의를 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1:02:02 수정시간 : 2021/07/30 11: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