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가 1차 목표로 확진자 발생 수를 4차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낮추는 것으로 잡았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됐지만 이동량 감소의 속도가 더딜 뿐 아니라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비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가족 또는 다중이용시설 불특정 다수 등을 통한 산발적 감염이 증가하고 있으나 감염병에 대응할 무기는 기존과 크게 다르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4차 대유행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을 1차 목표로 삼고 방역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 팀장은 방역 1차 목표에 대해 “4차 유행 이전 수준에 도달한 뒤 감소 추세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걸리고 쉽지 않은 싸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박 팀장은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해 달라는 후속 질의에 대해 “향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목표 수치 제시가 필요하다는 부분에 당국도 공감하지만, 현재 상황이 기존과 다른 환경이다 보니 목표 제시가 쉽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9 17:37:16 수정시간 : 2021/07/29 17:3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