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라남도청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라남도는 지난해 수산가공품 생산량이 전년보다 8.6%(2만 4000톤) 늘어난 29만 7000톤을 기록했으며, 생산액은 17%(2164억 원) 증가한 1조 5137억 원으로 전국 대비 24%를 점유했다고 밝혔다.

수산가공품 생산량 증가는 미역의 양식 생산량과 가공업체 증가로 3만 톤이 늘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생산액은 미역과 김 등 해조류 산지가격 상승으로 1911억 원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업체는 전년 대비 52개소가 늘어는 1636개소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해조류 가공업이 25개소 늘었다. 가공 방법별로는 해조류건제품 41%, 냉동품 39%, 절임식품 9%, 조미가공품 7% 순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는 고부가가치 건강기능성 수산식품 개발을 위해 250억 원을 들여 해조류 바이오활성소재 생산시설 구축과 해조류를 활용한 고차가공시설, 수산물 산지 가공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위생적이고 안전한 수산물의 신속한 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230억 원을 들여 수산물 유통물류센터 및 청정 위판장 건립, 수산물 저온저장시설, 로컬푸드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김 제품의 객관적 평가를 통해 우수한 제품을 생산·유도하기 위해 김 등급제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김 산업 진흥구역 지정 등을 통해 ‘김 수출 3억 불 달성’을 조기에 실현할 계획이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김산업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는 한편, 김 이외에도 전남에서 생산한 명품 수산물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현대화된 가공시설 지원을 확대해 가공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3:00:35 수정시간 : 2021/07/28 13:0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