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8월 중 도의회 의견을 듣겠다"
  • 지난 22일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를 만난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군위군 제공
[군위(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가 최근 국무총리실을 방문,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해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과 통합신공항 건설 등 지역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김 군수는 이 자리에서 통합신공항 유치 과정과 대구시 편입을 포함한 공동합의문이 나오게 된 과정을 설명하고 "군위군이 올해 안으로 대구로 편입될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또 "성공적인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해서는 접근성 향상이 중요하다"며 철도와 도로 등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국가지원 SOC 확충을 요청했다.

한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군위군의회와 대구시의회를 통과했으며 경북도가 8월 중 도의회의 의견을 듣겠다고 밝히며 속도를 내고 있다.

경북도의 절차가 마무리되면 앞으로 행안부가 이를 승인하고 법률을 제정해 공포하는 것으로 편입 절차가 마무리된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통합신공항의 첫 단추이자 성공적인 개항을 위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올해 안으로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발로 뛸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6 07:42:12 수정시간 : 2021/07/26 07:4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