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26일도 낮 최고기온이 38도 안팎으로 오르며 폭염이 이어진다.

기상청은 2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도, 일부 서쪽 내륙은 38도 내외로 오르며 매우 덥겠다고 25일 밝혔다.

대도시와 해안지역은 밤에도 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예상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고 제주도는 흐리고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부 내륙 5∼30㎜다. 제주도는 5∼50㎜의 비가 올 전망이다.

26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에는 1㎞ 미만의 안개가 낀다.

제주도 산지는 다음날까지 바람이 시속 45∼65㎞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또 당분간 제주도와 서해안, 남해안에는 너울이 들어오고 천문조(천체의 인력으로 일어나는 조석)까지 더해져 매우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해안도로, 갯바위,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

특히 만조 시간에 너울에 의한 물결이 더해지면서 해수면이 높게 상승하는 제주도 해안에는 이날 밤, 전남 서해안에는 다음날 새벽 폭풍해일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6 06:00:26 수정시간 : 2021/07/26 06:0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