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지난 20일 기준 일평균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양양군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상향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양양군은 오는 2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3단계에서 4단계로 격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양양군은 23일 거리두기 3단계로 상향했지만 확산세가 지속돼 4단계로 격상한 것이다. 이번 거리두기 4단계는 8월1일까지 시행된다.

양양에서는 지난 20일 기준 일평균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날 현재 주간 누계 확진자 수는 39명으로 인구 10만명 이하 시군에 적용되는 4단계 전환기준(주간 누계 확진자 20명 이상)을 넘어섰다.

거리두기 4단계 기간에서 사적 모임은 4인까지만 가능하고 오후 6시부터는 2명으로 제한된다.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 노래(코인)연습장, 수영장, 목욕장은 이전과 동일하게 오후 10시까지로 운영을 제한한다. 숙박시설은 객실 정원을 준수해야 하며 전 객실의 3분의 2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종교 시설은 비대면으로 운영하고 종교와 관련된 모임과 행사 식사 숙박은 전면 금지된다. 학교 수업은 원격으로 전환된다.

양양군은 지역 공공 체육시설 26곳 운영을 중단하고 전통 오일장은 휴장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4 16:13:22 수정시간 : 2021/07/24 16: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