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저녁 서울 관악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 2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45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1681명)보다 225명 적은 수준이다. 하지만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을 더하면 1726명으로, 오후 9시 기준 최다 기록이다.

올해 초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던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은 집단감염으로 전날 조기 귀국했다. 247명은 현지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귀국 후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23명이 추가됐다.

청해부대원 확진자 집계를 제외하면 수도권에서 953명(65.5%), 비수도권에서 503명(34.5%)이 나왔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49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336명, 인천 127명, 부산 100명, 대전 77명, 경남 76명, 강원 43명, 충남 39명, 대구 37명, 경북 29명, 울산 25명, 제주 24명, 충북 23명, 전남 15명, 광주 9명, 전북 4명, 세종 2명이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기 때문에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800명 안팎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03명이 늘어 1784명으로 마감됐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22:41:09 수정시간 : 2021/07/21 22:41: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