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국비 300억 지원으로 농촌 지역개발에 활력
  • 고령군 전경. 사진=고령군 제공
[고령(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고령군이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도 농촌협약 대상 자치단체로 선정돼 총 사업비 430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올해 고령군이 거둔 공모사업 최대 성과로, 국비 300억원을 5년간 확보하게 돼 농촌 정주여건 개선 등 고령군의 지역개발에 큰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협약'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자체가 협업해 '농촌지역 생활권 활성화'란 공동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자체가 수립하는 발전 방향에 따라 필요한 사업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것이다.

고령군은 이번 농촌협약 선정을 위해 지난해부터 '고령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추진 및 중간지원 조직 운영·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조직개편을 통해 공모 전담부서인 '지역활력단'을 신설하는 등 역량을 총동원 해왔다.

앞으로 군은 '농촌공간전략 및 생활권 활성화 계획'에 대해 보완·승인 절차를 거쳐 농식품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하고, 내년부터 국비 최대 300억원 등 총사업비 430억원을 5년동안 연차적으로 투입하게 된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앞으로 정부정책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해 코로나19로 지친 우리 농촌의 경제 활력 제고와 고령군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14:38:31 수정시간 : 2021/06/17 14:38: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