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358억원 투입…3대 추진전략, 21개 중장기 로드맵 마련
  • 사진=하남시 제공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는 지난해 수립한 스마트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방침이다.

하남시 스마트도시계획은 5대 목표와 3대 추진전략, 21개 중장기 로드맵을 담고 있다.

시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빛나는 스마트도시 하남'을 비전으로 주거환경 개선, 효율적 시정, 삶의 질 제고, 레저·문화 등 4개 테마를 추진 방향으로 설정했다.

추진전략으로 △IT·R&D가 특화된 4차 산업혁명 혁신지구 등 미래형 신도시 건설 △리빙랩 기반 도시재생, 웰니스(웰빙과 피트니스의 합성어) 생활환경 마련 △D·N·A(Data.Network.AI) 바탕 스마트도시 혁신 생태계 구축 등을 제시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셔틀버스·자율주행버스·스마트주차 연계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하남형 디지털 (시민)시장실 △AI추적 안심 귀갓길 △스마트 공원 등 서비스 운영 방안도 모색했다.

스마트시티 구축에는 358억원이 들어갈 전망이다. 필요 재원은 중앙정부 공모와 민간투자 협력 등을 통해 확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차질 없이 실현, 시민의 삶이 보다 편리해지는 쾌적한 도시환경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21:57:36 수정시간 : 2021/06/16 23:05: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