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4개 공약 순항, 최근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철도 계획 등 재도약 기대
  • 안성시청 전경.사진=안성시청 제공
[안성(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 안성시가 1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공약사업 추진현황’ 관련, 언론 브리핑을 개최했다.

김보라 시장 주재로 열린 브리핑에는 언론인 및 관계공무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총괄보고 및 세부 브리핑,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민선 7기 김 시장의 공약은 ‘더불어 사는 풍요로운 안성’을 시정운영의 핵심가치로 삼고, 따뜻한 도시·꿈꾸는 도시·상상력의 도시·편안한 도시·즐거운 도시를 5대 목표로, 20개 분야 총 64개 공약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시는 총 64개의 공약사업 중 현재까지 완료 또는 이행후 계속추진 26건, 정상추진 37건, 보류 1건으로 분류했다. 올해 말 완료 가능 38개(59%), 2022년 6월 완료 가능 40개(62.5%), 2022년 7월 이후 완료 가능 24개(37.5%) 사업인 것으로 분석했다.

김 시장은 △경기반도체 클러스트 추진의 파급효과 △시장 취임 후의 소회 △지역별 불균형 해소방안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 현황 및 계획 △스마트코어 산업단지 진행상황 등에 대한 질문에 답변했다.

김 시장은 브리핑에서 “취임한 지 426일째를 맞았다 어려운 시간이었고 짧은 기간이었지만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안성을 바꿔나가기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 왔다"며 "공약사업들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경기도 공공기관 안성이전이 확정되고, 국가철도 노선이 진행되는 등 안성시 재도약의 발판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5:48:44 수정시간 : 2021/06/16 15:48: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