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광산·지정 의료기관 3곳과 업무협약
  • 김삼호 광산구청장(중앙)이 16일 오전 구청 회의실에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3곳,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과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아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광산구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학대 피해를 당한 아동을 전담 치료할 의료기관 3곳을 지정·운영한다.

광산구는 16일 오전 구청 회의실에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3곳,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과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아동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는 광산구는 학대피해아동의 신속하고 통합적인 의료지원을 위해 첨단종합병원, 수완센트럴병원, 광산하나아동병원 등 3곳을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협약에 따라 전담의료기관은 소아청소년과와 응급의학과, 외과 등 전문적인 진료체계를 구축해 학대 정황이 의심되는 아동에 대한 신속한 치료,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정황적 소견을 제공한다.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은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의료비를 지원한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아동학대 대응체계 개편에 따라 공공의 책임성과 지자체의 역할이 증대되고 있다”며 “전담의료기관 운영과 더불어 아동학대 인식개선과 홍보에도 더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5:43:09 수정시간 : 2021/06/16 16:27: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