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는 교육, 환경, 자족을 핵심 가치로 한 ESG 경영을 평생교육에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자체 가운데 처음이다.

시는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ESG는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비재무적 요소를 기업 활동 중심에 두는 것을 말한다.

하남시 평생교육 ESG는 '같이, 가치-지역과 함께 3R 운동'을 기반으로 전개된다. 줄이고(Reduce), 활용하는(Recycle) 환경보전교육 보급과 더불어 신뢰할 수 있는(Reliable) 평생학습도시 조성 비전을 설정했다.

시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ESG 3대 영역을 중심으로 한 중·장기 로드맵을 도출했다.

환경 분야의 경우 환경지표 6대 영역을 설정, 다양한 교육활동을 펼친다. 평생교육 프로그램 참여자 대상 'NO 빨대, NO 플라스틱' 운동과 평생교육 활동가 중심 환경캠페인(플로깅·업사이클링) 등을 벌인다.

사회 분야는 중장기 전략으로 2022년 이후 평생학습마을과 학습 공간 수를 지속 확대, 나눔·소통·공감을 위한 장소로 적극 활용한다. '학습·나눔·봉사·일자리'가 선 순환되는 학습형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한다.

지배구조 분야는 시민사회 협력 거버넌스 강화를 역점 추진한다. 올 하반기 평생교육 종합정보 플랫폼을 구축, 지역민 정보접근성 향상과 교육 투명성을 높인다. 평생학습사업 관련예산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권을 평생교육협의회와 평생교육활동가연합회 등 다양한 거버넌스 네트워크로 확대, 민·관 협치 도모에 힘쓴다.

시는 이밖에 △환경·보편성·경제·인프라 등 17개 부문 지속가능 발전 목표별 교육활동 △글로벌 학습도시 자체지표 개발 △사회변화 대응 인력양성 △민주시민교육 등도 진행한다.

김상호 시장은 "퍼스트 무버(First Mover·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도자)로서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실현에 힘쓰겠다"며 "올해는 평생교육 부문 ESG 안착에 집중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ESG 이슈 선점과 차별화를 통해 지역 전반에 걸쳐 운영모델을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21:12:47 수정시간 : 2021/06/15 23:31: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