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19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간(6월6~12일)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인도 등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226명 늘었다. 누적 변이 감염자는 1964명이다.

신규 변이 감염자 226명 가운데 영국에서 유래된 ‘알파형’ 변이가 192명, 인도 ‘델타형’ 변이 30명, 남아공 ‘베타형’ 변이 3명, 브라질 ‘감마형’ 변이 1명이다. 이들의 감염 경로를 보면 31명이 해외유입, 195명이 국내감염 사례다.

지난 1주간 유전자 분석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검출률은 631건 중 226건(35.8%)으로, 직전 주(5월30∼6월5일)의 30.0%보다 5.8%포인트 높아졌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9:34:51 수정시간 : 2021/06/15 19:34: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