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신안군
[신안(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소비자가 맛좋고 안전한 국산김치 사용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인증 확대를 추진중이다.

국산김치 자율표시제는 관내 일반음식점, 단체 급식시설, 학교 등을 대상으로 100% 국산 재료로 만든 국산김치를 사용하고 있는 곳임을 김치자율표시제위원회에서 인증하는 제도이다.

지난달부터 신안군청과 농업기술센터 구내식당 인증을 시작으로 당초 84개소 목포량을 조기달성하고 외식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로 현재 일반음식점 150개소가 신청을 완료했다.

군은 조만간 농업기술센터 구내식당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현판식을 개최하고 업소를 직접 방문하여 현장 신청을 받는 등 이달 중 관내 200개 이상 지정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국산김치 자율표시 인증으로 아름다운 해변과 섬을 찾아오시는 관광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배추 및 양념채소 생산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국산김치 소비촉진 캠페인 등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6:10:43 수정시간 : 2021/06/15 16:10: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