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공=전라남도교육청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오는 18일까지 또래상담 지도교사 167명을 대상으로 심화 · 특성화 교육을 실시간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또래상담은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친구의 고민을 들어주고 해결 방법을 함께 찾는 활동으로 1994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 훈련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전국의 중·고등학교에서 시작됐다.

전라남도교육청은 2012년부터 전라남도청소년미래재단(전라남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또래상담 운영학교를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는 매년 전체 학교의 50%를 상회하는 학교가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451개교(초 232교, 중 126교, 고 92교, 특 1교)에서 운영중이다.

이에 지난 5월 또래상담 지도교사 260명을 대상으로 6일간 기본교육을 실시한 데 이어 이번에 기본교육 이수자를 대상으로 심화·특성화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심화교육의 경우 또래상담자의 역할을 지지자, 조력자, 문제해결자로 세분화해 자질 함양을 위한 교육 및 활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특성화교육은 또래상담자를 활용한 스마트폰 사용 조절 프로그램, 다문화 청소년 또래상담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한편, 전남교육청은 오는 7월 ‘또래상담자 연합회 발대식’과 8월에는 ‘또래상담자 역량강화 교육 및 정책발굴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9월에는 또래상담 사례를 신청 접수한 뒤 11월 심사를 통해 우수사례를 시상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4:39:53 수정시간 : 2021/06/15 14:39: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