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14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8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338명보다 54명 적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19명(77.1%), 비수도권이 65명(22.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17명, 경기 91명, 대구 13명, 인천 11명, 대전·충북 각 10명, 부산 9명, 경북·충남·제주 각 5명, 광주 3명, 경남 2명, 강원·전북·전남 각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울산과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61명 늘어 최종 399명으로 마감됐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454명→602명→610명→556명→565명→452명→399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520명꼴로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493명으로, 500명 아래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8:55:31 수정시간 : 2021/06/14 18:55: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