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목 긴 초식공룡 보행렬, 육식공룡 발자국 등 다수, 나무화석 등도 발견
  • 발견된 공룡 발자국 화석. 사진=의성군 제공
[의성(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의성군 의성읍 남대천에서 목 긴 초식공룡(용각류) 발자국 화석과 육식공룡(수각류) 발자국 화석, 나무 화석이 다수 발견됐다.

14일 의성군에 따르면, 공룡발자국 화석들이 발견된 곳은 현재 물이 흐르는 하천 변의 암석인데도 불구하고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이는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는 암석층이 변성작용을 받아 더욱 단단해졌기 때문이다.

목 긴 초식공룡(용각류) 발자국도 일정하게 걸어간 보행렬이 확인되고, 육식공룡 발자국은 발가락 마디마디가 선명하게 보존돼 있다. 이외에도 나무화석들이 하천을 따라 확인된다.

이 화석은 의성향토사연구회 회원들이 향토사 연구의 일환으로 남대천 일대 답사 중 발견한 후 의성군에 알렸고, 의성군은 의성향토사연구회와 함께 지난 8일 발자국 화석 전문가인 진주교육대학교 김경수 교수를 초청해 현지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보존상태가 우수한 공룡발자국 화석들이 다수 분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김경수 교수는 "이번 남대천에서 확인된 목 긴 초식공룡(용각류) 발자국 화석은 뒷발자국 길이가 약 1m에 이르며, 발자국을 남긴 주인공은 골반까지의 높이가 약 4.7m에 이르는 대형공룡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견 위치가 물이 흐르는 하천 변인데도 불구하고, 화석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공룡시대인 중생대 말 금성산이 용암을 내뿜으면서 화산활동을 할 때, 뜨거운 열에 의해 암석이 구워져 단단해졌기 때문이다. 화석 분포와 지층 규모 등을 고려하면 의성군 최대 공룡발자국 화석산지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충남대학교 이정현 교수는 "현지조사 결과 연구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며, 연구결과는 의성군이 추진 중인 의성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질학적 가치규명 등 적절한 보전 활용방안을 강구하고, 의성지질공원의 지질명소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의성군은 국내 최초 공룡 뼈 화석(현재 천연기념물센터에 전시 중)이 발견된 곳으로, 제오리 공룡발자국 화석(천연기념물 제373호), 만천리 아기공룡발자국 화석 등 중생대 백악기 공룡화석의 대표 산출지이다.

군은 현재 의성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중에 있으며, 올해 3월 국가지질공원 인증후보지 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 심사 중에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3:37:43 수정시간 : 2021/06/14 13:37: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