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제덕 선수. 사진=예천군 제공
[예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인 고교 신궁인 예천군 경북일고등학교 김제덕 선수가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컵 양궁대회에서 남자 개인전에서 우승과 남자 단체전 우승으로 2관왕을 달성했다.

이날 김 선수는 올림픽 국가 대표팀 선배이자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을 꺾었다.

도쿄올림픽 개막일 기준으로 만 17세 3개월이 되는 김제덕 선수는 올림픽 메달 획득 시 한국 남자 양궁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된다.

진천선수촌으로 입촌해 전열을 가다듬고 7월18일 도쿄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에 입성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2:31:59 수정시간 : 2021/06/14 12:31: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