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선기 칠곡군수가 향덕 스님과 손팻말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칠곡군 제공
[칠곡(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칠곡군은 14일 향덕 스님을 '칠곡군 에티오피아 보은사업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향덕 스님은 국제불교대학원을 수료하고 세계평화불교대학총장, 세계평화교육자국제협회, UN-NGO 세계평화대사 등을 역임하며 세계평화운동을 벌여 평화지도자상을 수상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에티오피아 문화경제영사로서 에티오피아 정관계에 형성된 폭넓은 인맥은 칠곡군이 에티오피아 보은사업을 수행하는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칠곡군은 2014년 지역 대표축제인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에 '평화의 동전 밭'을 조성하고 본격적으로 6.25참전국 에티오피아 돕기에 나섰다.

매월 최대 1260만원의 성금을 모아 '칠곡평화마을'을 조성하고, 초등학교·도서관·마을수도 등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각종 시설을 지원하고 있다.

향덕 스님은 "칠곡군의 민간주도 해외 보은 사업은 전국 어느 자치단체에서 찾아보기 힘든 모범 사업"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6.25 전쟁 당시 황실근위대인 각뉴부대 6037명을 파병 했다. 전사자 121명을 포함 65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253차례 전투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켰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2:10:59 수정시간 : 2021/06/14 12:10: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