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대구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가 사흘 만에 숨졌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38)씨는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의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접종 첫날 몸살기에 열이 났고, 혈압도 계속 떨어졌다. 12일에는 혈압이 많이 떨어지자 가족들은 A씨를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겼다.

A씨는 병원에서 수액·진통제 투여 등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13일 숨졌다.

코로나19 감염증과 관련해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 사망에 대한 원인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5:25:52 수정시간 : 2021/06/13 15:25: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