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서울 동대문구 지역사무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만에 13명이 추가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 서울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동대문구 직장'으로 명명된 이 집단감염으로 10∼12일 직장 종사자 6명, 그 가족·지인 20명, n차 지인 3명 등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흘간 누적 확진자 수는 29명으로 늘었다.

서울시는 첫 확진자를 제외하고 지금까지 233명을 검사했다. 이 중 양성은 28명·음성은 180명이다. 나머지 25명은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앞서 안 의원은 지난 1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 안 의원은 확진 판정 전 당내 모임과 언론계 행사 등에 두루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서울시는 감염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확산을 막기 위해 접촉자 파악·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또 종사자뿐만 아니라 방문자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 중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5:16:52 수정시간 : 2021/06/13 15:16: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