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경미한 추돌사고를 낸 어선 2척 중 1척이 연락 두절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1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군산해경은 이날 오전 7시30분 군산시 말도 서방 5.5km 해상에서 조업을 마치고 귀항하던 어선 A호(2.8톤급·승선원 2명)와 그물 작업 중이던 B호(2.4톤급·승선원 1명)가 가벼운 추돌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이후 어선 A호는 ‘자력 항해로 이동하겠다’며 현장에서 이탈했으나 현재까지 통신이 두절된 채 귀항하지 않은 상태다.

군산해경은 오전 10시50분 ‘A호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 8척과 민간 구조선 5척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짙은 안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2 16:41:53 수정시간 : 2021/06/12 16:41: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