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총 사격훈련 모습. 사진=육군 제공
[영천(경북)=데일리한국 염순천 기자] 경북 영천시의 한 가정집에 군부대 사격훈련과정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실탄이 날아든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육군과 영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고경면 대의리 가정집에 실탄 탄두가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졌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집주인은 사고 발생 다음날인 지난 1일, 2km가량 떨어진 인근 군부대를 찾아가서 항의하며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군은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한 부대에서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동안 소총 사격훈련을 실시한 것을 확인한 군은 훈련을 중단시키고 군사경찰을 현장에 보내 탄두를 수거하고 감식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는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피해 주민에게는 국가배상 절차에 따라 보상받을 수 있도록 안내했으며, 필요한 지원도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염순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8:20:32 수정시간 : 2021/06/11 18:20: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