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국내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오를 전망이다.

1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 약 89만4000명이 지정 위탁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한다.

일자별 접종 인원을 보면 첫날인 이날 23만4000명, 11일 17만6000명, 12일 9만8000명, 13일 1만2000명, 14일 15만2000명, 15일 8만3000명, 16일 13만9000명 등이다.

얀센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모더나에 이어 국내에 4번째로 들어온 제품이다. 특히, 두 차례에 걸쳐 접종받아야 하는 다른 제품들과는 달리 단 1회 접종만으로 모든 접종 절차가 완료된다는 점이 장점이다.

얀센 백신의 바이알(병)당 접종 인원은 5명이지만, 최소잔여형 주사기(LDS)를 사용하면 6명까지도 접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잔여 백신은 60세 이상 고령층에 우선 배정됐다. 각 위탁의료기관에서는 고령층 예비 명단을 활용하며 차순위로 네이버·카카오앱을 통해 당일 접종 신청을 받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09:13:23 수정시간 : 2021/06/10 09:18: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